활동·행사지난행사

  • 에너지전환 청년프런티어 2기, 최종발표회 및 수료식 진행(2021년 3월 4일, 웨비나)

2021년 3월 4일, 한-EU 기후행동 사업팀과 에너지전환포럼이 공동주관하고 주한유럽연합대표부가 후원하는 ‘에너지전환 청년프런티어 2기’(이하 ‘프런티어 2기’)가 솔루션 발표회를 끝으로 두 달간의 활동을 마무리했습니다. ‘청년이 그린 그린뉴딜’을 주제로 2050 탄소중립을 위한 그린뉴딜과 에너지전환의 과제와 해법을 모색했습니다. 34명의 단원들은 짧은 시간 동안 수많은 현장을 온·오프라인으로 방문해 현장 상황을 담아냈을 뿐 아니라, 2050년 탄소중립 달성의 주역인 청년 세대로서 자신만의 시각을 담은 솔루션들을 제시했습니다.

이날 행사에 참가한 존 보가츠 주한유럽연합대표부 부대사는 프로그램의 성공적인 마무리를 축하하며 “이 사업을 통해 참가자 여러분들이 한국의 녹색 에너지전환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주체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양이원영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은 “청년들은 기후위기의 당사자일 뿐 아니라 에너지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주체”라며 “이들이 사회의 다양한 의견을 편견 없이 수용할 수 있고, 얽매인 이해관계가 없어 본질적 문제 해결에 집중할 수 있다는 점에서 희망을 느낀다”라고 단원들을 응원했습니다.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A) 팀의 제주도 풍력발전의 주민 수용성에 대한 솔루션 발표화면

 

이어서 프런티어 단원들이 두 달간 진행된 전문가 강의, 사전조사와 현장방문 등을 통해 발견한 문제와 이를 해결하기 위한 해법에 대한 팀별 발표를 진행했습니다. 발표 주제는 제주도 풍력발전의 주민수용성, 농촌 대규모 태양광발전과 주민 소통, 주민이 주도하는 재생에너지 발전사업, 농촌 에너지자립과 청년의 역할, 건물에너지효율 향상 및 그린리모델링, 제주도 전력계통 내 유연성 자원 확보 모델, 탈석탄과 정의로운 전환, 전력시장제도 개선 등으로 다양했습니다.

다양한 주제에 대한 솔루션에서 공통적으로 눈에 띈 점은 정부, 업체, 지역의 이해관계자 간의 중간 매개체 구축에 대한 제안이었습니다. 예로, 대규모 태양광 발전 지역의 주민수용성 제고를 위해 지역에너지센터를 설립하고 센터를 통해 업체 및 주민간의 합의사항 보증 및 주민 인식 개선 교육, 수용성 조사 등을 전문적으로 진행하는 방안이 공유되었습니다. 또 다른 팀에서는 RPS 제도에서 대규모 발전 사업 제도 수립을 위해 제도 이행 독립기구 설립을 제안했습니다. 이와 같이 중간 매개체를 구축하여 이해관계자 간의 소통 부재, 정보의 접근성을 보완하고자 했습니다.

수료식

 

솔루션 발표회 이후 이어진 수료식에서는 상장과 수료증 전달이 진행되었습니다. 저마다 독특한 주제와 문제의식을 갖고 우열을 가리기 어려운 열정으로 활동을 완수한 7개 팀 모두에게 팀 상장이 수여되었으며, 동료 단원들에게 가장 많은 투표를 받은 8명의 단원들에게는 개인상이 주어졌습니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에 따라 제한된 인원만 현장 참석하는 형태로 진행됐으며, 에너지전환포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온라인 생중계되었습니다.

각 팀의 발표자료는 자료 게시판에서 확인할 수 있으니 많은 이용 바랍니다.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